>   말씀   >   목회자코너

목회자코너

국화꽃이 피었습니다.
2020-10-03 17:06:52
서주만
조회수   121
작성일 2020-10-04
목회자 김재일목사

“한 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하여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보다.”

(서정주 시인의 『국화 옆에서』 중에)

성도들의 발길이 멈춘 교회 마당에 소담스럽게 국화꽃이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했습니다. 국화꽃을 보며 코로나19 감염병으로 인해 신앙생활과 삶의 현실의 문제 앞에 잠도 이루지 못하며 힘겨운 시간을 보내며, 눈물로 기도하며 인내하고 계실 성안교회 가족들이 생각났습니다. 모두가 행복해야 할 추석 명절인데 오랜만에 만난 부모님과 형제자매들의 안부 속에 기쁨과 감사보다는 안타까움과 애처로움이 더 큰 가정도 있었을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님들의 가정에 하나님의 위로와 은혜를 빕니다.

“믿음의 창시자요 완성자이신 예수를 바라봅시다. 그는 자기 앞에 놓여 있는 기쁨을 내다보고서, 부끄러움을 마음에 두지 않으시고, 십자가를 참으셨습니다. 그리하여 그는 하나님의 보좌 오른쪽에 앉으셨습니다.”(히12:2) 예수님께서 부활의 고귀한 꽃을 피우기 위해 십자가의 고난을 인내하셨듯이 이제 우리도 함께 믿음으로 고난의 시간을 이겨내고 가정과 직장, 사업장을 비롯한 삶의 모든 자리가 회복되고 꽃피워지길 축복합니다.

국화꽃의 꽃말은 청결, 정조, 순결, 성실, 고귀, 진실이란 뜻을 담고 있다고 합니다. 이른 봄 갑작스럽게 찾아온 코로나와 유례없이 길었던 장마, 많은 태풍으로 인한 피해 등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이 길게 이어져 왔습니다. 하지만 변덕스러운 날씨에도 국화꽃이 희망을 담아 꽃봉오리를 피어 향기를 내듯 이제 우리의 신앙도 하나님 앞에서 깨끗하고 순결하며, 성실하고 진실하게 피어나길 기대합니다. 

다음 주일 11일부터 다시 현장에서 예배를 드립니다. 12일 월요일부터는 새벽예배도, 14일에는 수요 오전 예배와 저녁기도회도 현장에서 드립니다. 온라인을 통한 영상예배도 당분간 겸해서 드릴 것입니다. 개인의 형편과 건강의 문제 등 현장에 오시든 가정에서 영상으로 드리시든지 하나님을 경외하여 온 마음을 다해 예배드리십시오. 하나님 앞에서 믿음의 청결, 정조, 순결, 성실, 고귀, 진실을 다해 예배하십시오. 국화꽃 향기보다 더 진한 기도의 향기가 하나님께 드려지고, 고운 빛깔보다 더 고운 찬양의 노래를 올려드려 최고의 예배가 하나님께 드려지는 우리 성안교회 예배, 참된 예배자 되시길 축복합니다. 

한 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의 울음이 있었듯 오늘 성안교회가 아름답게 꽃피울 수 있었던 것은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소쩍새처럼 밤낮 눈물의 기도와 헌신적인 섬김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가정에서 자녀들에게 신앙을 공유하고 전수하기 위해 함께 힘써주시고 실천해 주시고, 1만 시간 기도운동과 잠언 읽기, 말씀 암송 등 진행하는 경건 훈련에 온 성도들이 함께 동참해 주셔서 또한 감사드립니다. 온라인을 통해 영상으로 예배드리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닌데 인내로 순종해 주시고 견뎌주심도 감사합니다. 코로나19 감염병이 속히 종식되길 기도하며 우리의 예배와 목장이 온전히 회복되길 기도합니다.

지금은 코로나19 감염병의 위기 가운데 힘들고 어려운 계절을 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러분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빛’으로 믿음의 길을 비워주시고, ‘소금’이 되어 삶의 자리에서 맛깔스럽게 거룩한 삶을 살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말씀과 기도로 더욱 굳건하게 서서 흔들리지 말고 여호와 경외함을 통해 다음 주부터 다시 우리의 모든 예배의 자리가 회복되고 세워지길 기대합니다. 하나님의 지키심과 보호를 받는 성도들의 가정되길 기도하며 축복합니다. 

댓글

번호 제목 목회자 작성일 조회수
106 희년(禧年)을 선포합니다. 김재일목사 2021-01-17 39
105 사도행전을 설교합니다. 김재일목사 2021-01-10 59
104 Again 50, 성령님이 하십니다. 김재일목사 2021-01-03 40
103 세상이 감당할 수 없는 사람들 김재일목사 2020-12-27 83
102 성탄절을 기다리며 김재일목사 2020-12-20 93
101 아낌없이 주는 나무, 실버목장 김재일목사 2020-12-13 104
100 하나님 저는 지쳤습니다. 어떻게 하면 이겨낼 수 있을까요? 김재일목사 2020-12-06 101
99 재건축 진행 상황을 알려드립니다. 김재일목사 2020-11-29 109
98 목장은 영혼 구원하는 교회입니다 김재일목사 2020-11-22 79
97 범사에 감사하라 김재일목사 2020-11-15 93
96 익숙한 것에서 떠나야 할 때 김재일목사 2020-11-08 95
95 작은 도서관을 운영합니다. 김재일목사 2020-11-01 95
94 종교개혁의 가치를 이어갑시다. 김재일목사 2020-10-25 90
93 자료를 통해 확인하는 가정교회의 능력 김재일목사 2020-10-18 91
92 전인격을 다해 예배합시다. 김재일목사 2020-10-11 90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