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말씀   >   목회자코너

목회자코너

여러분은 무엇을 믿습니까?
2019-11-16 16:59:49
서주만
조회수   154
작성일 2019-11-17
목회자 김재일목사

우리 교회는 매월 셋째 주일에 세례식과 성찬식을 베풀며, 그 시간에 담임목사인 제가 여러분에게 “여러분은 무엇을 믿습니까?”라고 질문하면 여러분들은 ‘사도신경’의 내용으로 우리의 신앙을 함께 고백합니다. 예전에는 주일마다 예배 시간에 모든 성도가 함께 신앙고백을 했지만 가정교회를 하면서 지체들의 삶의 간증과 신앙의 고백을 듣는 것으로 대신하여왔습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간증이 매주일 있는 것이 아니고, 우리가 신앙생활을 한다고 말하는데 정작 우리가 무엇을 믿는지에 대해서 막연한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12월 첫째 주부터 사도신경으로 우리의 신앙을 고백하는 시간을 가지려고 합니다. 또한 ‘예바시 15운동’(예배를 바꾸는 시간 15분)을 하고 있는데, 기도하며 예배를 준비하시는 분이 있는가하면 일찍 나오셔서 어떻게 시간을 보내야할지 몰라 안부를 묻고 수다를 떨거나 멀뚱히 시간을 보내는 분들도 계십니다. 그래서 12월 1일부터 예배시작 5분전에 제가 강단에 올라가서 여러분과 함께 사도신경으로 우리의 신앙을 고백하고 예배를 위해 함께 기도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사도신경은 초대교부 시대 당시에 이단인지 아닌지 분별하기 위해서 사용되었었는데, 그때 당시에 이단들이 성행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공동체 안에서 사도신경으로 자신의 믿음을 하나님 앞에 고백하느냐 하지 못하느냐에 따라 이단인지 아닌지를 구별하였습니다. 이단들은 성부, 성자, 성령이 세 분이시고 하나 되신다는 것을 믿지 않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예수님의 동정녀 탄생과 십자가의 죽음과 부활도 믿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초대교회 당시 너무나 많은 이단들과 다양한 교리들이 난무한 가운데 사도들과 믿음의 선배들은 우리의 신앙을 성경을 기초로 하여 함께 고백하고 믿음을 지켜나가도록 돕기 위해 ‘사도신경’을 만들었습니다. 또한 자녀들에게도 같은 신앙을 공유하고 전수하며, 새로운 성도들을 교육하는데도 활용하였습니다. 사도신경에는 오늘날 조직신학이라고 하는 모든 교리가 함축되어있습니다. 이것을 통해 우리가 무엇을 믿는지 간략하게 내용을 정리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나는 전능하신 아버지 하나님, 천지의 창조주를 믿습니다.       <성부 하나님>
나는 그의 유일하신 아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습니다.     <성자 예수님>
그는 성령으로 잉태되어 동정녀 마리아에게서 나시고,               <동정녀 탄생>
본디오 빌라도에게 고난을 받아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시고,        <죄 사함>
장사된 지 사흘 만에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셨으며,          <부활>
하늘에 오르시어 전능하신 아버지 하나님 우편에 앉아 계시다가,  <승천>
거기로부터 살아 있는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러 오십니다.           <재림>
나는 성령을 믿으며,                                                                       <성령님>
거룩한 공교회와 성도의 교제와                                                    <교회와 성도>
죄를 용서받는 것과 몸의 부활과 영생을 믿습니다. 아멘.]            <천국과 영생>

우리는 한 성령님 안에서 성부성자성령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으며, 예수님의 동정녀 탄생, 십자가의 은혜와 죄 사함, 부활과 승천, 다시 오실 심판주로서의 예수님을, 오늘도 우리와 함께 하시는 성령님의 역사와, 거룩한 교회 공동체의 능력과 우리의 성도됨, 천국에서의 영생을 믿습니다. 사랑하는 성안교회 가족여러분! 우리는 같은 신앙을 고백하는 한 몸에 지체입니다. 예배 15분전에 기도로 예배를 준비하길 권면 드립니다. 늦어도 예배 5분 전에는 예배당에 들어오셔서 함께 우리의 신앙을 고백하며 신령과 진정으로 하나님께 예배합시다.

댓글

번호 제목 목회자 작성일 조회수
66 고난의 때를 지나 부활의 날을 소망합니다. 김재일목사 2020-04-05 58
65 담임목사는 이렇게 지내고 있습니다. 김재일목사 2020-03-29 92
64 깨어서 항상 준비하십시오. 김재일목사 2020-03-22 77
63 하나님께 엎드려 은혜를 구합시다. 김재일목사 2020-03-14 110
62 현장예배와 영상예배를 선택해서 드리십시오. 김재일목사 2020-03-08 131
61 예배는 멈추지 않습니다. 김재일목사 2020-03-01 122
60 바이러스와의 전쟁 김재일목사 2020-02-23 147
59 몸이 기억할 때까지 김재일목사 2020-02-16 85
58 부흥사경회를 합니다. 김재일목사 2020-02-09 111
57 느헤미야서를 설교합니다. 김재일목사 2020-02-02 93
56 목장모임은 이렇게 합니다. 김재일목사 2020-01-26 137
55 성경적 교회를 세우는 네 기둥 김재일목사 2020-01-19 97
54 성경적 교회를 세웁시다! 김재일목사 2020-01-12 154
53 2020 말씀과 기도로 거룩하여지는 교회 김재일목사 2019-12-29 151
52 가정이 무너지면 사회도 무너집니다. 김재일목사 2019-12-22 171
1 2 3 4 5